티스토리 뷰

어머니와 이모님 두분이 오셨다..

다들 연세가 있으셔서 몸이 안좋으시네..

 

어머니 허리에 주사 맞는거 봤다..

조금 긴 주사 바늘을 뼈에 직접 주사하는데..

넣다가 살짝 빼서 뼈를 찌르고 투여..


헤집는듯한.. 무척 아파 보였다.. ㅡ.ㅜ

 

이모님은 무릎때문에 오셨는데 골다공증이 조금 심하다고 하시네..

 

그리고 금을 드렸다..

무척 좋아하시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