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생거진천 사거용인(生居鎭川死去龍仁)

충청북도 진천 지방과 경기도 용인 지방에서는

‘생거진천生居鎭川 사거용인死居龍仁’이란 말이 구전되어 온다.

이는 ‘살아서는 진천이 좋고 죽어서는 용인이 좋다’는
뜻으로 알려져 있다.

이 구절에는 삶과 죽음의 질서를 오가며 생긴
기막힌 사연 하나가 숨어 있다.

옛날 진천 땅에 추천석이란 사람이 살았다.
하루는 그가 잠시 잠들었다가 애절한 통곡 소리에 잠을 깬다.

그 통곡 소리의 주인은 바로 옆에 있던 자기의 아내였고, 곧이어 자식들도 따라 우는 것이다.

“왠 갑작스런 울음이요?”

아내에게 물었지만, 아내는 그 소리가 들리지 않는 듯 목놓아 울기만 했다.

“우리를 두고 먼저 저 세상으로 가시다니…. 흑흑!”

그는 싸늘하게 누워 있는 바로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된다.
그제야 지금 자신은 혼(魂)이 된 상태라는 걸 알아차리고서 멈칫거렸다.

곧이어 저승사자들을 따라 명부전(冥府殿)으로 인도되어 간 그는 염라대왕 앞에 엎드렸다.

“어디서 왔느냐?”
“예, 소인은 진천에서 온 추천석이라 하는 자입니다.”
“뭐라?”

염라대왕은 대경실색하였다.
용인의 추천석을 불러들여야 했는데, 저승사자들의 실수로 진천의 추천석을 데려온 것이었다.

염라대왕은 진천 땅의 추천석을 즉각 풀어주고
용인 땅의 추천석을 데려오라고 명을 다시 내렸다.
일이 꼬이려 했던지 두 사람은 이름과 생년월일이 똑같았던 것이다.

그는 가족과 재회하기 위해 이승의 자기 집으로 쏜살같이 내려왔다.
그러나 이미 자신의 육신은 땅에 묻히고 집에는 위패만 자리하고 있을 뿐이다.
이제는 몸둥아리를 되찾을 수 없게 된 것이다.
그는 아내를 연이어 불렀지만 소용없는 짓이었다.

실의에 빠진 채 멍하니 있다가 문득 묘한 생각을 하나 떠올렸다.
용인 땅 추천석의 몸을 빌려야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는 용인으로 냅다 뛰었다.
혼이 떠난 용인 땅 추천석의 몸엔 다행히 약간의 온기가 남아 있었다.
그는 얼른 몸 속으로 들어갔다.

그렇게 슬프게 통곡을 하던 용인 땅 추천석의 가족들은
꿈틀대며 몸을 일으키는 그의 모습을 보며 기뻐 날뛰었다.

“여보, 다시 살아났구려!”

용인 땅 추천석의 몸을 빌린 그는 여인에게 자초지종을 그대로 설명해주었다.
그러나 여인과 아들딸은 죽음에서 깨어난 헛소리로만 여겼다.

어떠한 말도 먹혀들지 않자,
그는 하룻밤을 마지못해 보내고 다음날로 즉시 진천을 향해 내달렸다.
아내라는 여인과 자식들은 그런 그를 실성한 사람인양 생각하고는 붙잡고자 뒤따라 뛰었다.

진천 고향집에 도착한 그는 상복을 입은 아내에게 외쳐댔다.

“여보, 나요 내가 돌아왔소.”
“뉘신지요, 여보라니요…?”

그녀는 돌아온 남편이라 외치는 남자의 말을 곧이들을 수 없었다.
오히려 모멸감이 들었고 이내 동네사람들을 불러모았다.
뒤따라 온 용인 땅 추천석의 아내는 남편이 잠시 미쳤다며 계속 용서를 구했다.

그는 계속 자신의 처지를 필사적으로 설명하지만
동네사람들에게 매질까지 당하고선 결국 관가로 끌려갔다.

고을 원님은 그의 사연을 쭉 듣고서 다음과 같은 명쾌한 판결을 내렸다.

“진천 땅의 추천석은 사자의 잘못으로 저승에 갔다가 다시 살아 왔으나,
자기의 육신이 이미 매장되었으므로 할 수 없이 용인 땅에 살던 추천석이 버리고 간 육신을
빌린 것이라 생각하노라.

진천 땅 추천석은
조상의 내력과 그 가족의 생년월일은 물론 논밭 등의 재산에 이르기까지 소상히 알고 있다.
이런 점으로 보아 지금의 저 추천석은 진천에서 살던 추천석의 혼임이 틀림없다.

그러므로 앞으로 생거진천生居鎭川 사거용인 死居龍仁할 것을 판결하노니,
양가의 가족도 그대로 실행토록 하라! ”

진천 땅 추천석의 혼이 들어간 그 사내는
생전에 자기의 주장대로 진천 땅에서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살았고,

이후 세상을 뜨자
그 육신은 본래 용인 땅에 살았던 추천석의 것이므로 그곳 가족이 찾아가게 되었다.

한편 이런 일이 있어서인지 그 이후부터 ‘생거진천 사거용인’이란 말이 생겨났다고 전한다.
현재 충북 진천 땅에 입구에 다다르면 ‘生居鎭川’이라는 표지석을 만난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