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북정책의 근간은 햇볕정책이었지.

난 기본이 밀덕후니까 군사분야로 얘기해줄께


1. 금강산 관광

그 잃어버린 10년간 정주영이 타우렌러쉬한거를 이용해서 금강산 관광을 열었지

그걸 돈퍼주고 기껏 연게 관광이냐? 라고 까는데말야..

강원도 고성군. 즉 북한과 딱 맞닿은 동부전선 최북단 군의 배치도를 살펴보자

금강산은 말그대로 종나 험준한 큰 산이야

거기서 보병들이 짱박혀서 이거나 먹어라 시발롬들아 하면서 쏴대면 그거 때려잡으려면

피똥싼다. 산이라는게 원래부터 보병에게 최적화 된 전투장소거든.

나무때매 잘안보이지 계곡있어서 물구하기 쉽지 굴파고 숨기 딱이지

근데 금강산 관광이 열리면서 거기 주둔하던 부칸군 사단과 부칸 동부전선 사령부가

뒤쪽으로 주둔지를 옮겼어. 관광객들 돌아다니는데 군사령부 그대로 둘 순없잖아?


그 효과를 군사적으로 따지면 상당하다. 전쟁 발발시 어쩌면 수만명이 넘는 우리 국군이

희생당할수도 있는 요새를 관광을 빌미로 그냥 밀어내버린거야. 이동된 위치에선 금강산으로

다시 부칸군이 진입하는 동안 우리 전투기랑 공격헬기가 가서 쓸어버리면 된다. 공짜야

전쟁상황에서 금강산에서 벌어질 대 혈전. 어쩌면 전쟁이 끝나고도 빨치산이 남아 계속 활동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관광하나 밀어버렸지. 힘으로 이곳을 점령하고 안정화하는데 들어갈

국군 병사들의 목숨과 비용을 따지면 얼마일까?

2. 개성공단

이쪽은 더 크다

원래 개성공단 자리에 북한 최강의 기계화 전차"군단"이 주둔하고 있었어

덤으로 부칸군 서부전선 공격사령부도 같이 있었고.

그게 개성공단이 건설되면서 뒤쪽으로 20키로 이상 후퇴했어

20키로면 전차부대가 이동하는데 짧게는 30분 길면 한시간은 걸려. 그동안 우리 공군이 가루로

만들어버리고도 남는 시간이야. 빨갱이마왕 김대중때 도입한 F-15가 곧 건설될 제 2로때월드가

막아서버릴 성남공항에서 출격하면 10분이면 평양도 때린다. 삼십분이면 넘처흘러


이게 뭘 의미한다고 보냐

쉽게말해 총든놈이랑 딱 붙어있던 칼든놈이 어쩔수없이 백미터 밖에서 싸움시작으로 바꾼거야

누가 이길꺼 같애? 북한퍼주기?

그 퍼준돈과 북한 전차군단을 몸빵으로 막아낼 전력을 만들 돈과 비교해봐

가끔 개성공단 가는 도로로 부칸애들이 돌진해올꺼라고 말하는 영감들이 있는데

도로에 일렬로 늘어선 기갑부대는 땡큐베리감사한 먹이야. 도로로 기어올라오는 순간 곧바로 저승길

직행이야. 거기다가 그 도로는 건설당시부터 전차가 등판하기 어려운 각도와 구조로 건설됐어.

즉, 도로위로 기어올라갔다간 불벼락이고 도로위에 있다가 불벼락 소식듣고 도로밖으로 도망이라도 치면

다시 못올라가. 그냥 논이랑 산에서 헤매야지.

겉으로 드러나는 돈만 쉽게봐선 안돼

좌익빨갱이 정권때 우리가 퍼준돈으로 북한이 쌀안사고 핵실험했지?

그때 주가가 어떻게 변했냐? 금융시장이 얼마나 충격파를 받았냐?

별거없었다. 외국인들도 쟤네 왜저래? 하고 말았어. 왜일까?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대북심리전 중단, 대통령의 방북으로 남북 정상회담 등

북한이 아무리 지랄병을해도 저건 뻥카지 남한을 공격할 리가 절대 없다는 믿음을 우리가 줬기 때문이야


근데 천안함 사태이후 주가가 대폭락중이지.

뭐겠어? 신뢰를 잃은거야. 현정부는 북풍으로 장난질하다가 재수없음 진짜로 사고칠 놈이구나 하는 생각이

외국인들 사이에서 생긴거야.

이번 주가폭락 환율폭등으로 날린돈을 누가 계산해놓은게 있을까?

그게 평화분위기 조성으로 얻은 것과 비교해보고 싶다.

어차피 우린 먼저 공격안할껀데 북한군이 20키로 뒤로 물러난게 무슨의미인가

라는 질문이 있는데 말야..

일단 현대전은 선빵싸움이야. 그와 동시에 어마어마한 자원을 집어먹는 자원전이지.

전쟁을 하려면 일단 엄청난 양의 물자를 공격부대로 실어날라야해

그리고 부대역시 공격모드로 전환을 시켜야하지. 근데 그게 다 보인다.

어떻게 보이냐고? 미국..

응.. 미국..

위성+정찰기+감청 이 세가지의 조합으로 미국은 휴전선 이북 100km 근처까지 손바닥보듯 보고있어.

한마디로 부칸이 우리 너님 때릴꺼임. 존나 무섭지? 라고 으르렁대도 무시할 수 있는거야

하지만 아무말이 없더라도 물자이동과 부대재배치가 시작되면 진짜 전쟁기운을 감지하는거지

부칸과 전쟁이 벌어질때 부칸이 만약 현재 상태로 기습을 가한다면(물자이동, 재배치없이)

3일이면 북한군의 전투력은 끝이야. 기름, 포탄 재보급 못받은 탱크는 동네할머니들에게 과감하게

분해당해서 손수레에 실려서 사라질수밖에 없는 운명인거지.

북한의 전쟁징후를 가장 쉽게 포착하는게 물자이동, 부대 재배치이고 전쟁발발 시점을 감지할 수

있는건 북한이 나름대로 자랑하는(?) 갱도포병(굴파고 산에 짱박힌 장거리포) 들이 갱도 문따고

포를 밖으로 꺼내는 시점이지.

정찰기에서 이게 감지되면 오산, 성남, 강릉 등등 한국내 비행장에서 공군이 일제히 출격해서

미리 정해놓은 계획대로 부칸 장사정포기지에 폭탄으로 샤워를 시켜버린다.

우린 착하니까 미리 안때린다고?

그런거없다. 현대전은 선빵쌈이야. 북한이 개드립을 치건 핵실험을 오백번 하던말던 끄떡도안해

근데 정찰기에 진짜 전쟁징후가 보이면 남한+미국이 부칸이 뭘 하기도전에 처절하게 일격을 먹일꺼야

주요대상은 북한의 포병대일테고 그와 더불어 개성공단, 금강산으로 인해 뒤로 후퇴한 북한의

주력 공격부대들이겠지. 덤으로 평양의 주석궁도 미군 스텔스기가 벙커버스터 먹일테고 말야

그래서 거리가 중요하다는거야.

그 십몇키로의 짧은 거리가 비행기가 날아가서 박살내버릴 시간을 벌어주거든


출처 : 밀덕행보관의 희망과 사랑이 넘치는 꽃동산 뭐임마 싸울래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